default_setNet1_2

가해자의 피해자 두 번 죽이기

기사승인 2017.09.25  12:59:02

공유
default_news_ad1

법인사무실 여직원 성추행 혐의로 기소된 재단법인 선학원 이사장 법진 스님의 공판이 9월21일 서울북부지법에서 열렸다.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로 재판에 회부된 이후 3차 공판이었다. 증인으로 김영란 나무여성인권상담소장, 박우석 선학원 사무국장이 출석했다.

이번 공판에서 ‘성추행 혐의’를 벗고자 하는 법진 스님의 속내를 알 수 있었다. 본인의 행위가 일으킨 사건을 정치적이라며 왜곡하고 피해자는 행실이 올바르지 않은 여성으로 몰아가는 분위기가 강했다. 이날 법진 스님과 변호인들은 성추행 피해자를 상담한 김 소장을 대상으로 집요하게 질문을 던졌다. 조계종과 선학원의 법인법 갈등을 알고 있는지, 피해자의 남성편력과 근무태도는 아는지 등을 물었다.

질문들을 종합하면 배경에 조계종이 있거나 업무 변경 등 지시에 따른 불만 표출로 ‘성추행 혐의’를 꺼내 고소했다는 뉘앙스가 강했다. 김 소장은 “모멸감도 느꼈다”며 “조계종과 선학원 갈등 관계 속에 나와 피해자가 장단에 춤추는 게 아니냐는 질문처럼 보였다”고 했다.

법진 스님이 기소된 사건은 정치적이거나 외부적 요인, 더구나 피해자의 행실 때문이 아니다. 피고소된 당사자인 스님의 자발적 행위에 따른 결과물이다. 본질은 고소인(피해자)과 피고소인(가해자) 사이에 발생했다는 ‘성추행 혐의’에 있다. 설사 법진 스님 측 주장대로 정치적이거나 피해자의 행실 탓이라도 ‘검은 손’을 뻗친 사람은 피고소인이다. 속초 출장길에서 손을 만졌고 대리인을 통해 합의금 1500만원을 제시한 것도 법진 스님이다. 아직 재판부 판단이 나오지 않았다. ‘성추행 혐의’가 입증되지 않더라도 피해자가 느꼈을 수치는 일어난 사실일 가능성이 적지 않다. 

   

▲ 최호승 기자

 

3차 공판의 전체적 분위기는 정치적 의도와 부도덕한 행실로 본질을 덧씌워 피해자를 가해자로 매도하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성평등불교연대 관계자도 “문제가 불거질 때부터 주장해온 내용들이다. 성추행 혐의보다 이외의 일들로 본질을 호도하는 전형적인 피해자 죽이기”라고 했다.

무명초 깎고 승복 입은 출가수행자로서, 선학원 이사장으로서 최소한 사과조차 없다는 사실이 씁쓸하다. ‘법구경’의 ‘우암품’에는 “재에 덮인 불씨는 그대로 있듯 지어진 업이 당장에는 안 보이나 그늘에 숨어 있어 그를 따른다”고 했다. “부끄러움으로 옷을 삼으면 위없는 장엄”이라는 옛말도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스님이 새겨야 할 경책이다.

time@beopbo.com


[1409호 / 2017년 9월 27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저작권자 © 법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92
전체보기
  • 국번없이 1366, 112 2017-12-06 14:44:25

    우리의 할머니
    우리의 어머니
    우리의 누이
    우리의 아내
    우리의 처제
    우리의 여동생
    우리의 연인
    우리의 딸
    우리의 손녀
    우리의 아이들

    스스로 단도리 잘 하세요. (증거수집필수)

    성능 좋은 녹음기 구매 상시 착용
    경찰신고 후 증거자료(CCTV 외 블랙박스) 당일 확보

    직장내 성폭력, 성상납 근절되어야 합니다.

    간곡히 지금바로 신고하세요

    한국성폭력상담소 02-338-5801~2
    한국여성의전화 02-2263-6465
    다누리콜센터 1577-1366
    여성긴급전화 국번없이 1366
    한국여성민우회 02-335-1858
    대한법률신고 | 삭제

    • 종교지도자의 성폭력은 2017-12-06 13:50:56

      불자 감소의 심각한 원인이 됩니다.

      성역불문 정기적인 성교육과 인식이 필요합니다.

      홀로사시는 독거 어르신 할머니들, 생활을 책임지며 살아가는 여성 가장들,
      가난한 독신 여성들, 천진난만한 아이들, 탈북여성 외 기타 등등

      "사회적 약자" "우리 모두의 가족입니다."

      보호해주십시오. 스님

      지켜주십시오. 부처님

      편안하게 기도하러 절에 가고 싶어도 무섭습니다. 괴롭습니다.

      고해의 바다에서 부처님께 의지하며 꿋꿋하게 살아가는

      사부대중 일동의 바램입니다.

      나무 아미타불 나무 아미타불 나무 아미타불 !!!신고 | 삭제

      • 살고있다 2017-12-03 15:15:36

        옛날이나 이제나

        가장 중요한 것이 예(禮)라는 것은 불변이다

        사람탈 쓰고 짐승짓 하는 사람이 없어져야 좋은 세상이 될 것이다



        조계종의 모태가 되는 (재) 선학원에는

        일반출가자 최이사장님은 독재자이면서

        사기꾼이고, 불교로 장사하는 장사꾼

        돈세탁의 일인자
        돈상납

        성폭력의 일인자
        성상납

        독재자의 일인자
        절뺏기

        살고있다.

        독재자의 끝은 역사가 증명하듯 늘 한결같다신고 | 삭제

        • 정체성상실비정상->정상화발원 2017-12-03 15:13:07

          ① 훈요1조: 국가의 대업은 여러 부처의 호위를 받아야 하므로 선(禪)·교(敎) 사원을 개창한 것이니, 후세의 간신(姦臣)이 정권을 잡고 승려들의 간청에 따라 각기 사원을 경영, 쟁탈하지 못하게 하라.
          ---------------------------------------
          전 법진 스님 현 선학원 최이사장 "성폭력 가해자" OUT 선학원 직선제를 실현하라
          1. 이사장 외 보직이사 재 선출 - 직선제 발원
          2. 미등록 법인 사찰 대상 ‘가등록 제도’ 신설 에 대한 축하 논의
          3. (재) 선학원 살림 공개 토의
          불교망신,나라망신입니다신고 | 삭제

          • 악의적 선동질 악플러 인과받다 2017-12-02 19:02:05

            선학원에 악의적 악성댓글 선동질

            명진스님께 악의적 악성댓글 선동질

            영담스님께 악의적 악성댓글 선동질

            수불스님께 악의적 악성댓글 선동질

            송담스님께 비아냥거리며 악의적 악성댓글

            너의 구업은 많이 쌓여져 있다

            곧 악플러는 인과응보를 받으리라.

            남을 헤치고자 하는 인간들은 결코 잘살지 못한다.

            뿌린만큼 거두리라.

            구업이 업중에 가장 중하다.

            악플러는 말세에 제일 먼저 인과 받으리라.

            옴마니 반메훔
            옴마니 반메훔
            옴마니 반메훔신고 | 삭제

            9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2
            set_hot_S1N1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