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수불 스님 따르는 건 이해하지만

기사승인 2018.01.08  13:24:58

공유
default_news_ad1

지난해 말, 신년 특집호를 제작하던 중 광고 담당자로부터 당혹스러운 이야기를 들어야 했다. ‘부산 재가 불교단체의 연합체’임을 표방해온 한 신행단체가 느닷없이 매년 신년이면 게재하던 자그마한 축하 광고를 내지 않을 것이며 그 이유는 편파보도 때문이라고 했다는 것이다. 선뜻 납득이 되지 않아 직접 회장에게 전화를 걸었다. 무엇이 편파보도이며 왜 그렇게 생각하는지 묻기 위해서였다.

그의 주장은 이러했다. 법보신문은 제35대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 당시 후보였던 수불 스님에 대한 기사를 편파적으로 썼으며 반면 수불 스님 측이 제기한 상대 후보의 문제를 제기하는 기사는 쓰지 않았다는 것이 골자였다. 이어 그는 “수불 스님에 대한 비판은 부산 불교를 우습게 여긴 처사”라고 단언했다. 그 생각이 단체의 공식 입장인지 회장 개인의 의견인지 묻자 그는 “개인의 입장”이라고 밝히면서도 “어차피 광고비는 내 주머니에서 나가기 때문에 단체의 광고 여부는 내가 결정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인 뒤 일방적으로 끊었다.

모든 선거가 그렇듯 불교계 선거에서도 지지층이 갈린다. 때문에 언론에서 어떤 기사가 나오는지가 중요한 관심사가 될 수 있고 때때로 서운함을 가질 수도 있다. 법보신문도 이런 사실을 잘 알기에 총무원장 선거과정에서 공정한 보도와 더불어 불교계 선거의 양대 폐단으로 꼽히는 금권 및 흑색선거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했다. 또한 후보자들의 공약, 살아온 길, 인터뷰 등 균등하게 실으면서 각 선거캠프에서 배포하는 보도자료의 취지를 살려 기사화하고자 애썼다.

그런데 선거일이 다가오면서 우려했던 일들이 벌어졌다. 은처, 자식 등 의혹들이 일각에서 제기됐고, 해당 설정 스님 선거캠프에서 이를 해명했으나 일부 단체들이 확대 재생산하면서 혼탁 선거로 치달았다. 법보신문은 각 캠프의 대변인이나 보도자료를 토대로 이러한 사실을 전하면서도 당장 확인할 수 없는 의혹을 확대 재생산하는 것은 경계했다. 다만 당선 이후라도 이 같은 의혹을 밝혀야 한다는 점만은 분명히 했다. 반면 수불 스님은 공식 선거기간이 되기도 전에 금품을 살포했다는 제보들이 속속 들어왔고, 금품살포 당사자인 수불 스님도 우회적으로 이를 인정하기도 했다. 종헌종법에 명백히 어긋난 금권선거를 비판한 것이 ‘편파’고, ‘부산불교를 우습게 여긴 처사’라면 불교 언론의 역할이 무엇인지 되묻고 싶다.

   
▲ 주영미 기자
그는 ‘부산의 재가 대표’ 입장에 서 있다. 누구보다 공적이어야 하며 더군다나 선거에 있어서는 중립을 지켜야 하는 위치다. 아무리 수불 스님을 지지하더라도 선거법 위반을 지적했다고 해서 “스님에 대한 비판은 부산 불교 전체를 향한 비판”이라고 호도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

‘지나치면 미치지 못한 것과 같다’는 말이 있다. 스님에 대한 신뢰가 깊을지언정 그 신뢰를 표현하는 그의 방식은 지나치다. ‘부산의 재가 불교단체 연합체’라는 신행모임을 스스로 ‘회장 한 사람의 생각에 좌지우지되는 동호회’로 전락시키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다.

주영미 기자 ez001@beopbo.com

[1423호 / 2018년 1월 10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주영미 기자 ez001@beopbo.com

<저작권자 © 법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2
set_hot_S1N1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