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하얀 눈 사박사박, 산사를 품다

기사승인 2018.01.15  13:52:16

공유
default_news_ad1

   
 
무술년 새해를 축하하듯 솜털처럼 새하얀 눈이 광주 무등산 ‘문빈정사’에 내렸다. 대웅전과 석등에 쌓인 눈이 눈부시다 못해 시리다. 밤새 사박사박 내린 눈. 그 정성 고마워도 결국은 무상의 눈꽃. 유혹 떨친 스님의 비질이 그래서 비장하다. 문빈정사 제공


[1424호 / 2018년 1월 17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법보신문 webmaster@beopbo.com

<저작권자 © 법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2
set_hot_S1N1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