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불교와 동국대 망신시킨 불교아카데미

기사승인 2018.01.29  14:47:04

공유
default_news_ad1

(사)불교아카데미가 동국대 재학생 박모씨의 국가근로장학금과 관련 위법행위를 방조해 한국장학재단 장학근로기관에서 해제된 것은 참여불교재가연대의 민낯을 보여준 사건이라 할 수 있다. 불교아카데미는 불교 현대화를 위한 경영과 리더십 교육의 기치를 내걸고 2001년 창립한 재가연대의 전문교육기관이다. 그러나 도덕성이 생명인 NGO단체 교육기관에서 국가가 금지한 대체근로 및 허위근로로 세금을 착복 내지는 유용하도록 방기했다는 내용은 충격적이다.

근로내용도 황당하다. 박씨는 근무시간에 개인용무를 봤고 출근하지 않은 날도 있었다. 특히 장학금을 받아가며 근무지를 이탈해 위탁감독기관인 동국대 등지에서 시위에 참여한 것은 국정원에서 뒷돈을 받고 시위한 어버이연합을 연상시킨다.

이번 사건으로 위탁감독기관인 동국대에 대한 한국장학재단의 징계는 불가피해졌다. 만약 이로 인해 동국대의 국가근로장학예산이 삭감되면 2000여명에 이르는 근로장학생들이 피해를 보게 된다. 그러나 불교아카데미는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특히 이와 관련해 “답변할 것이 없다”는 불교아카데미 책임자의 발언은 무책임 그 자체다.

이번 사태는 재가연대의 일련의 행보에서 예견됐다. 2015년 재가연대에서 횡령사건이 일어났지만 재가연대는 관계자에 대해 법적책임을 묻는 등의 자정모습을 보여주지 않았다. 지난해에는 사실상 불교와 무관한 단체에 재가불자상을 수여해 불자들의 공분을 샀다. 특히 재가연대는 불자가 300만이 줄었다는 통계를 인용하며 종단을 매섭게 비판했지만 재가연대 회원이 10년 전 1500여명에서 최근 130명 수준으로 급감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오히려 논란의 대상이 됐다. 결국 남의 허물에는 쌍심지를 켜고 달려들면서 자신들의 잘못은 책임 지지 않는 ‘내로남불’이 이번 불교아카데미 사태를 불러 온 것이다.

불자들이 재가연대를 외면하는 것은 정체성을 상실했기 때문이다. 잘못된 일에 대한 비판은 당연하다. 그러나 그 비판이 힘을 얻으려면 자신들 또한 도덕적인 우위에 서 있어야 한다. 특히 불교아카데미 사건은 국민혈세에 관한 부정행위라는 점에서 사태가 심각하다. 적폐가 적폐를 외치는 것만큼의 코미디는 없다.

[1426호 / 2018년 1월 31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법보신문 webmaster@beopbo.com

<저작권자 © 법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2
set_hot_S1N1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