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컬링국가대표팀 다시 명상에 들다

기사승인 2018.03.26  09:59:05

공유
default_news_ad1

   
 
경북 의성 고운사(주지 호성 스님)는 3월12일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숱한 화제를 일으키며 아시아팀으로서는 처음으로 은메달을 획득한 여자 컬링국가대표팀을 초청해 환영회를 개최했다.  이날 환영회에는 김민정 감독을 비롯해 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 선수 등이 참석했다. 선수들은 올림픽에 앞서 고운사 등에서 명상을 배웠으며, 이는 고도의 집중력을 요하는 컬링경기에서 좋은 성과를 내는데 도움이 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고운사 주지 호성 스님은 이날 선수들에게 꽃다발과 격려금을 전달하며 그간의 노고를 치하했다.

의성=주영미 기자 ez001@beopbo.com
 


[1432호 / 2018년 3월 21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주영미 기자 ez001@beopbo.com

<저작권자 © 법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2
set_hot_S1N1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