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계종, 10.27기념관 조계사 건립 백지화 검토

기사승인 2018.04.24  10:13:56

공유
default_news_ad1

총본산 성역화불사와 분리
법난기념관 이전 건립 추진
천정부지 치솟는 땅값 원인
‘기부채납’ 비판여론도 부담
강남 봉은사, 대체부지로 거론

   
 10.27법난 기념관 등이 포함된 조계종 총본산성역화 조감도.

조계종이 서울 조계사 총본산성역화불사와 함께 건립하기로 했던 10.27법난 기념관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총본산성역화불사와 10.27법난 기념관 건립을 분리해 총본산성역화불사는 종단의 장기 중점사업으로 추진하되, 10.27법난 기념관 건립은 조계사가 아닌 다른 장소로 옮기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총무원 관계자에 따르면 조계종은 사업진척이 더딘 10.27법난 기념관 건립과 관련해 대책회의를 열고, 사업예정지 이전에 무게를 두고 검토에 착수했다. 특히 조계종은 종단 소유토지에 기념관을 건립하는 것을 원칙으로 후보지를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계종이 10.27법난 기념관 건립과 관련해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한 것은 일차적으로 토지매입에 난항을 겪기 때문이다. 또 기념관 건립을 위한 서울시의 지구단위계획 변경도 더디게 진행되고 있고, 정부예산으로 부지를 매입해 다시 토지소유권을 ‘기부채납’하는 사업방식에 대한 비판여론이 많은 것도 조계종으로서는 부담이다. 때문에 10.27법난 기념관 건립 사업을 근본적으로 재검토할 수밖에 없다는 게 조계종의 입장이다.

법보신문이 10.27법난 기념관 건립 토지매입현황을 확인한 결과 종로 견지·수송동 일대 사업예정지 21필지 가운데 조계종이 매입한 곳은 3필지에 그쳤다. 지난 2016년 8월말 조사에서 2필지를 매입했던 것과 비교하면 1년 8개월 동안 1필지를 매입하는 데 불과했다. 이는 사업계획이 공개되면서 시세차익을 노린 땅주인들이 터무니없는 가격을 제시하면서 토지매입가가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기 때문이다. 당초 한국개발연구원(KDI)은 2015년 9월 발간한 ‘10.27법난 기념관 건립 사업계획적정성 검토보고서’에서 사업예정지 토지보상비로 공시지가의 2배 정도를 예상했다. 그러나 조계종이 토지매입에 착수하자 토지소유자들은 공시지가의 5~6배를 부르는 경우가 빈번하다.

실제 총무원 관계자에 따르면 10.27법난 기념관 사업예정지 실소유자들은 매도가로 3.3㎡당 8000만원~1억원을 요구하고 있다. 도로변에 위치한 부동산의 경우 이보다 많은 2억원(3.3㎡당)을 부르고 있다. 이 때문에 토지매입에 따른 실무협상도 진행하지 못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조계종 내부에서는 10.27법난 기념관을 건립하면서 종단이 토지를 매입한 뒤 그 소유권을 다시 국가에 귀속시키는 방식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많다. 조계종은 2015년 6월 10.27법난 기념관 건립 사업을 추진하면서 기획재정부, 문화체육관광부와 법난기념관 건립 예정지 매입을 정부의 민간자본보조 예산으로 조계종이 직접 매입하되, 매입된 토지를 국가에 기부채납하는 방식으로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총 사업비 1670여억원(국고 및 자부담 포함) 가운데 토지매입비로 769여억원을 수시배정예산으로 책정했다. 수시배정예산은 조계종이 사유지에 대한 토지매매계약의 약속이 이뤄지면 그때그때 배정한다는 의미다. 오로지 조계종의 노력으로 땅을 매입해야 하고, 매입하더라도 그 소유권이 국가로 귀속되는 구조다.

이 때문에 처음부터 조계종에 불리한 협상이라는 지적이 적지 않았다. 비록 10.27법난기념관 건물에 대한 소유권과 운영권을 갖는다고 하지만, 장기적으로 조계종이 국가 소유의 땅위에 건립된 기념관에 대한 정당한 권리를 행사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특히 토지는 영구적 가치를 갖지만, 건물은 한시적일 수밖에 없다. 이럴 경우 건물 노후에 따른 구조 변경 등 건물 활용에 대한 권리를 행사할 때마다 조계종은 정부와 협의를 거쳐야 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이 같은 구조는 장기적으로 조계종에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뿐만 아니라 민간보조로 진행되는 10.27법난 기념관 건립사업은 자칫 특정종교의 특혜로 비춰질 수 있다. 그러나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불교행사에서 공식 사과했던 것처럼 10.27법난은 국가권력이 자행한 반인권적 사건이었다. 제주 4.3사건과 광주 5.18민주화운동처럼 10.27법난 기념관은 국가가 나서 불행했던 과거사를 정리하고 피해자의 명예회복과 피해 보상을 위해 추진된 사업이다. 그럼에도 조계종이 숙원사업이었던 조계사 총본산성역화 사업과 함께 10.27법난 기념관 건립사업을 추진하면서 특정종교의 지원으로 왜곡될 빌미를 제공한 셈이다. 조계종이 10.27법난 기념관 사업예정지를 변경하고 총본산성역화사업과 분리하겠다는 계획을 수립한 것도 이런 이유다.

총무원 안팎의 말들을 종합하면 조계종은 현재 10.27법난 기념관 대안부지로 강남 봉은사 주변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0.27법난 기념관의 상징성과 규모를 감안하면 봉은사 주변이 최적의 장소로 꼽힌다. 다만 봉은사 일대가 공원지역으로 묶여 있어 각종 인허가에 제한이 많은 만큼 논의 과정에서 다른 지역으로 재차 변경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럴 경우 민간 기업이 소유하고 있는 서울 도심의 유휴지를 매입해 사업을 추진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1438호 / 2018년 5월 2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저작권자 © 법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13
전체보기
  • 이슈시나리오 제작 돌연변이 2018-05-08 17:14:11

    ㅋ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선학원 직장내 성폭력을 덮으려고

    이슈시나리오 제작을 하여 퍼트린 저질 중에 저질 이슈제조기 ㅋㅋ 다르마

    막장 코미디 저질 이슈를 어디서 만들어내나 했더니

    선학원 100년 묵은 돌연변이 구렁이가 원흉이구나

    선학원의 이끼를 어찌할꼬


    ---------------------------------
    그것이 알고 싶다에도 나오더니...

    PD수첩에도 나오고 싶어서 저러나...

    ㅋㅎㅎㅎㅎㅎㅎ 선학원 독재체제 최법진 이사장은 지 꾀에 지 꼬리를 지가 밟네..ㅋㅎㅎ

    웃기다

    죽어라면 죽고
    기어라면 기고
    웃어신고 | 삭제

    • PD수첩은 선학원 취재를 가야지? 2018-04-26 16:54:26

      권력형 성폭력 처벌 두배로 강화한다 징역5년->10년 이하
      <공소시효,벌금상향조정>

      악성댓글 구속수사, 경찰900여명 미투 피해자 보호관 지정
      피해 공개사건 내.수사
      정부합동 직장 및 문화예술계 성희롱, 성폭력 근절 대책

      고용노동부는 홈페이지에 직장 내 성희롱 익명 신고시스템을
      이달부터 개설해 운영하고, 익명 신고만으로도 행정지도에 착수해
      피해자 신분 노출 없이
      소속사업장에 대한 예방차원의 지도감독이 가능하도록 했다.

      고용노동부 https://www.moel.go.kr 상담문의(국번없이)1350
      여성긴급전화1366신고 | 삭제

      • 총궐기 2018-04-26 15:42:03

        조계종의 모든 신도들은 27일 오후 광화문광장으로 모여라. 묘여서 박그네를 끌어내린 그 자리에서 설정이를 끌어내리자신고 | 삭제

        • 선학원 재산 환수팀 2018-04-24 16:53:59

          구성해 주세요

          성보 문화재 및 재산 환수팀 구성하여 선학원 재산 환수해 주십시오신고 | 삭제

          • 일착자 2018-04-24 16:53:21

            피해보상으로 추진하는 기념관을 왜 다시 국가로 귀속한단 말인가
            다시 협상을 하라
            문재인 정부 있을때 해야 한다
            다시 보수정권이 들어서면 물건너 간다신고 | 삭제

            1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2
            set_hot_S1N1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