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창조과학 사회 지향 박성진 임명 안 된다

기사승인 2017.09.04  13:17:01

공유
default_news_ad1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철회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가 정면돌파를 선언하고 나섰다. 현 정부의 인사검증시스템에 심각한 문제가 있어 보인다. 

박 후보자는 ‘미래를 위한 새로운 대학교 연구 및 교육 Model 창출’ 보고서를 통해 해방 이후 독재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자유민주주의 경험이 없던 우리 사회에서 민주주의 체제를 정착시키기 위한 방법으로 독재 외에 다른 대안이 있었는지를 되묻는 표현이 대표적이다. 특히 새마을 운동을 ‘신분 계층 제도의 타파’라 평가하고, 유신이 조국 근대화의 열망으로 단행됐다고 하는 대목은 뉴라이트 주장과 맥을 같이한다. 한 눈에 보아도 현 정부와 대척점에 서 있는 인물이다.

지명철회가 당연해 보이지만 오히려 청와대는 “일반적인 공대 출신으로서 그 일에만 전념해온 분들이 건국절 등과 관련된 부분을 깊이 있게 파악하지 못했을 수 있다”며 두둔하고 있다. 한국 근현대 역사 인식은 인문학 전공자에만 해당된다는 말인가? 현 정부가 정한 국무위원 인사기준이 이 정도라면 인사검증시스템은 위험 수위에 놓여 있다고 보아야 한다.

박 후보자가 후보지명 직전까지만 해도 창조과학회의 이사직을 역임했다는 사실 또한 간과할 수 없다. 창조과학회는 기독교 성서에 쓰인 창조론을 과학적으로 입증해 보려는 단체다. 이 단체의 홈페이지 초기화면만 보아도 대홍수와 노아의 방주 실존, 공룡 시대의 인간 존재를 주장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 단체에서 진화론은 부정의 대상이다. 전문가들이 이미 평가했듯이 창조과학은 ‘전형적인 비과학이자 반지성’이다.

더욱이 박 후보자는 우리 사회를 기독교 사회를 넘어 창조론 신봉사회로 조성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인물이다. “이 사회에 복음을 전파하기 위해서는 교육, 언론, 기업, 행정, 정치 분야에 성경적인 창조론으로 무장된 사람들의 배치가 필요하다”는 그의 주장이 방증하고 있다. 종교편향은 물론 합리적 집단 지성에도 심각한 위험을 가할 소지가 농후한 인물이다. 박성진 후보지명은 철회돼야만 한다. 사회여론을 외면한 채 인사를 강행한다면 ‘독선’이라는 비판에 직면할 것이다.

[1406호 / 2017년 9월 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법보신문 webmaster@beopbo.com

<저작권자 © 법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2
set_hot_S1N1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