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재로 탐욕 사는 총무원장 선거 안 된다

기사승인 2017.09.04  13:17:43

공유
default_news_ad1

조계종 35대 총무원장 선거가 40여일 앞으로 다가왔다. 9월18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되는 총무원장 후보등록 절차가 마무리되면 본격적인 선거에 돌입하게 된다. 총무원장 후보는 물론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선거캠프 소속 스님들이 명심해야 할 게 있다.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는 조계종만의 선거가 아니라 한국불교 대표종단의 선거라는 점이다.

조계종은 군종특별교구를 비롯해 전국 24개 교구본사와 약 3000여개의 말사 및 포교당이 있다. 100여개의 선원과 17개 승가대학(강원)이 운영되고 있으며 승려만도 1만2000여명이다. 유구한 역사성을 국가가 인정해 보존, 지원하는 870여 전통사찰 가운데 90%이상이 조계종 사찰이다. 국가지정 문화재의 약 80%가 불교문화재인데 대부분이 조계종의 성보다.

또한 조계종은 한국불교의 29개 종단이 소속돼 있는 종단협의회를 이끄는 종단이다. 조계종 총무원장이 종단협의회 회장을 맡기 때문이다.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가 한국불교 대표종단의 선거라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따라서 조계종은 종무행정, 사회복지 등 가능한 전 분야에 걸쳐 천태종, 진각종 등 이웃 종단에게 모범을 보여야 할 책무가 있다. 선거 역시 예외가 아니다.

그러나 조계종은 총무원장 선거가 있을 때마다 불자들의 우려를 답습하곤 했다. 그 대표적인 것이 ‘괴문서’를 통한 흑색선전이다. 특정 후보에 대한 비리 내용을 적시했다 하지만 확인 또는 증명되지 않은 것들이 대부분이다. 이러한 행위는 불자라면 지켜야 할 5계 중 하나인 ‘거짓말 하지 말라’를 어기는 것이다. 이를 모를 리 없음에도 상대 후보를 헐뜯기 위해 서슴없이 자행되어 왔다.

심각한 건 이러한 괴문서가 총무원장 선거 기간 동안 불교 안에서만 파급을 주지 않는다는 데 있다. 비록 교계 내부를 중심으로 이 유인물이 퍼진다 하지만 교계 밖 언론에 노출되기도 한다. 이 과정에서 자칫 ‘사실 아닌 사실’로 간주됨으로써 교단이 청정하지 못하다는 비난의 화살을 받기도 한다. 또한 선거가 끝난 후에도 당사자를 비난할 때 재사용된다. 괴문서가 의혹으로 둔갑되는 건 이 때문이다.

세간에서의 금권선거는 ‘돈으로 표를 사는 것’이지만 교계에서의 금권선거는 ‘정재로 탐욕을 사는 것’이다. 예로부터 선지식들은 ‘간장 한 방울도 시주자의 피 한 방울’이라고 강조했다. 삼보정재를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대목이다. 그 정재로 표를 사서 자리를 탐한다면 이는 부처님 법에 반하는 행위임과 동시에 종단의 위상을 추락시키는 해종행위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최근 교구본사주지 스님들이 당부한 “공명정대한 선거문화 정착”을 귀담아 들어야 할 것이다.

[1406호 / 2017년 9월 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법보신문 webmaster@beopbo.com

<저작권자 © 법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2
set_hot_S1N1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