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공정한 총무원장 선거를 위한 보도원칙

기사승인 2017.09.18  13:31:04

공유
default_news_ad1

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 선거를 앞두고 구태가 재현되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이번 총무원장 선거에도 어김없이 ‘괴문서’가 등장하는가 하면 범계승과 타종교인까지 가세해 “직선제 실시” “총무원장 퇴진” “조계종 적폐청산” 등 도를 넘은 비난과 공격이 난무하고 있다.

10월12일 있을 예정인 총무원장 선거를 앞두고 일어나는 일련의 상황들은 역대 총무원장 선거 때마다 반복됐던 일로, 한국불교를 희망으로 이끌 총무원장 선거를 화합과 축제의 장이 아닌 갈등과 반목으로 이끌어 결국 한국불교 전체에 흠집을 내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선거 때 반복된 갈등과 반목은 새롭게 선출된 총무원장 스님을 중심으로 한 신임 집행부와 한국불교 전체의 발목을 잡아 종단의 화합과 발전의 걸림돌이 되어 왔던 것이 사실이다. 더욱 우려스러운 대목은 ‘적폐청산과 개혁’이라는 명분으로 활동하고 있는 몇몇 징계승과 단체들의 거리낌 없는 행보이다. 이들은 종헌종법에 명시된 선거법을 위반한 특정 후보의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서는 한마디 언급조차 않더니, 다른 후보의 허물에 대해서는 집중적으로 거론하며 후보 자격이 없는 범죄자로 몰아가고 있다. 형평성과 공정성이 담보되지 않은 비판은 약이 아니라 독이 되기 십상이다.

총무원장 선거는 종헌종법에 의거해 여법하게 진행되어야 한다. 조계종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총무원장 후보 자격을 엄격히 심사하고 관련 종법에 따른 절차에 따라 선거를 진행한다. 그럼에도 일부 단체들은 조계종의 종헌종법에 의거한 선거기준이 아니라 본인들이 지지하느냐, 지지하지 않느냐에 따라 후보 자격이 있느냐 없느냐를 결정짓고 있는 모양새다. 이러한 초법적인 주장은 결코 불자와 대중들로부터 지지를 받을 수 없음을 알아야 한다.

법보신문은 앞으로도 증명되지 않은 인신공격성 네거티브 선거 전략과 금품살포 등으로 선거를 혼탁하게 몰고 가는 이들의 움직임에 대해 끝까지 감시하고 추적 보도해 그 책임을 명확히 드러낼 것이다. 아울러 이번에도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를 위한 보도원칙을 정해 실천하고자 한다. 3가지 보도원칙은 △깨끗하고 청정한 선거문화의 정착을 위한 기사 보도 △종책 대결을 통한 선의의 경쟁 유도 △불법 선거운동에 대한 감시와 고발 등이다. 법보신문은 35대 총무원장 선거 기간 동안 이 같은 보도원칙을 적극 실천함으로써 불교계 선거가 세간의 걱정이 아닌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할 것임을 약속한다.

[1408호 / 2017년 9월 20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법보신문 webmaster@beopbo.com

<저작권자 © 법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2
set_hot_S1N1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