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적폐 길 걷는 참여불교재가연대 불교단체 맞나

기사승인 2017.12.26  15:53:31

공유
default_news_ad1

재가불교 운동의 큰 축을 담당해 온 참여불교재가연대에 대한 교계의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재가불교 운동을 선도할 만한 동력을 지난 5년여 사이에 현격히 상실했을 뿐만 아니라 정체성마저 흔들리고 있는 모양새다.

조계종 종단개혁의 연장선상에서 1999년 출범한 ‘불교바로세우기 재가연대’는 2001년 참여불교재가연대로 명칭을 변경했다. 종단 중심의 제도권에서 벗어나 좀 더 자유로운 활동을 통해 부처님 자비사상을 구현해 나가려는 재가불자들로 구성된 단체의 출현은 늘 사부대중의 관심사로 급부상했다. ‘삼보법회’ ‘대한불교 진흥원’ ‘우리는 선우’가 대표적이다. 특히 수행 등의 신행활동 확산보다는 불교계와 사회의 부조리 타파에 방점을 둔 재가연대의 출현은 시대적 흐름과 맞물려 불교 대내외적으로도 큰 호응을 불러일으켰다.

재가연대는 출범 직후부터 나름의 의미 깊은 행보를 보여줬다. 조계종을 중심으로 한 교단의 자정활동을 독려하고, 재가불자들의 연대활동을 확산시켰으며 나아가 이웃 종교단체들과의 연대를 통한 사회문제 해결에도 남다른 노력을 경주했다. 그러나 작금의 참여불교재가연대는 정책적 비판과 대안은 간과한 채 편협적인 비난만 일삼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일례로 동국대 총장선거 당시 후보였던 보광 스님 논문표절 의혹에 대해서는 비판의 날을 세우며 ‘표절총장 퇴진’의 목소리를 높였으나 한만수 동국대 교수의 논문표절 의혹에 대해서는 침묵으로 일관했다. 석왕사 영담 스님의 허위 학력에 대해서는 일언반구 없더니 설정 스님의 ‘학력 논란’을 놓고는 ‘학벌중심주의 폐단’ 운운한다. 반면 수불 스님의 금품선거 의혹은 침묵으로 일관했다. 특정 세력을 위한 정치행보가 아니냐는 의구심은 그래서 불거졌다 특히 ‘적폐’라는 허명을 앞세운 채 이교도까지 끌어들여 조계종을 범죄 집단인양 호도한 ‘조계종적폐청산시민연대’ 중심에도 참여불교재가연대가 서 있었다. 

참여불교재가연대는 2017년 ‘제14회 올해의 재가불자상’을 통해 훼불까지 서슴지 않았던 적폐청산실천단과 동국대 총장 선거와 관련해 특정인의 사퇴만을 끊임없이 종용한 미동추에 상을 수여했다. 여기에 어떻게 불교적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단 말인가. 그냥 자신들을 지지하고 함께 했던 한 단체에 상을 주고 싶었을 뿐이다.

참여불교재가연대의 정체성이 의심받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출범 때 높이 달았던 법등이 꺼져가고 있는 듯하다.


[1421호 / 2017년 12월 27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법보신문 webmaster@beopbo.com

<저작권자 © 법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2
set_hot_S1N1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