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불교계 서지현’ 외면한 적폐청산연대

기사승인 2018.02.09  15:33:31

공유
default_news_ad1

- [기자칼럼] 권오영 기자

서 검사 사건엔 성명내면서
법진 이사장 성추행엔 침묵
진영논리 빠진 게 아니라면
법진스님 성추행 문제 나서야

   
▲ 조계종 적폐청산시민연대는 일부 스님들의 확인되지 않은 의혹만으로도 숱한 성명을 남발하면서도 선학원 문제에 대해서는 유독 침묵으로 일관했다. 적폐청산연대가 쏟아낸 숱한 성명 중에서도 사회적 관심사로 떠오른 법진 이사장과 선학원 이사회를 비판하는 성명을 찾기가 쉽지 않다. 법보신문 자료사진
최근 서지현 검사의 폭로로 알려진 검찰 내 성추행 사건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검찰은 즉각 진상조사단을 꾸리고 내부 감찰에 착수했으며 대통령까지 나서 재발방지 대책을 지시했다. 자신에게 쏟아질 수 있는 비난과 불이익, 여성으로서 겪게 될 수치심을 감내하면서도 결단을 내린 현직 여검사의 용기가 만들어낸 결과였다. 그렇기에 사회 각계에서 서 검사에 대한 찬사와 격려가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조계종 적폐청산시민연대도 지난 1월31일 성명을 내고 “우리 사회에 만연한 성폭력 문제를 용기 있게 폭로한 서지현 검사의 고뇌와 실천에 깊은 공감과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검찰 성추행 사건이 사회적 이슈이고, 직장 내 성폭력 근절의 목소리가 크다는 점에서 적폐청산연대가 성명을 내는 것은 시의적절할 수 있다. 그러나 적폐청산연대의 그간 활동을 돌아보면 씁쓸함을 지울 수 없다.

서 검사 문제가 불거지기 이전 불교계에도 이와 유사한 사건이 있었다. 지난 2016년 10월 재단법인 선학원에 근무했던 한 여직원이 이사장 법진 스님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한 사건이었다. 해당 여직원은 그해 8월 법진 이사장과 동승한 차 안에서 성추행을 당했고, 여관 투숙을 종용받기도 했다. 이 일로 해당 여성은 극심한 정신적 고통으로 치료를 받았고, 끝내 선학원을 그만뒀다. 그럼에도 법진 이사장은 자신의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으며, 진상조사에 나서야 할 선학원 이사회도 법진 이사장을 비호하기에 급급했다.

이 여성은 지난 1년간 검찰조사와 재판이라는 외로운 싸움을 이어갔다. 그사이 불교계 적폐를 청산하겠다며 발족한 적폐청산연대는 일부 스님들의 확인되지 않은 의혹만으로도 성명을 남발하면서도 선학원 문제에 대해서는 유독 침묵으로 일관했다. 적폐청산연대가 쏟아낸 숱한 성명 중에서 사회적 관심사로 떠오른 법진 이사장과 선학원 이사회를 비판하는 성명을 찾기가 쉽지 않다. 심지어 지난 1월 법원이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형’을 선고하면서 법진 이사장의 범죄행위가 사실로 드러났음에도 이렇다 할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그랬던 적폐청산연대가 서 검사 사건이 발생하자마자 성명을 발표한 것은 의아할 뿐이다. 더구나 서 검사와 관련한 성명을 내면서 이 사건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법진 이사장의 문제에 대해서는 쏙 빼놓은 채 ‘불교계 전반에 걸친 남성중심의 폭력적인 문화’에 대해서만 모호하게 지적했다. 이는 적폐청산연대가 법진 이사장을 비호한다거나 법진 이사장의 성추행 사건을 물 타기 하려는 의도로 읽혀질 수도 있다.

   
 
적폐청산연대는 이제라도 법진 이사장 성추행 사건 해결에 일말의 도움이라도 되려 노력해야 한다. 그럴 때 “서지현 검사의 고뇌와 실천” 운운한 성명이 진정성을 얻을 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 진영논리에 얽매여 공정성과 형평성을 상실했다는 비판에 또 다시 직면할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1428호 / 2018년 2월 14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저작권자 © 법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90
전체보기
  • 대중문화계도 '미투' 2018-02-22 23:45:34

    얼씨구 절씨구
    말법시대 도래하다
    언플, 악플 남발하며 함부로 남들을 마구니라
    악담하는 개, 돼지 되지말자.
    악담 일삼는 마구니 대마왕



    대중문화계도 '미투'..영화감독·힙합 뮤지션 성추행 폭로







    http://v.media.daum.net/v/20180222220930809?f=m신고 | 삭제

    • 불교계 미투는 언제 번질까 2018-02-22 15:37:23

      개, 돼지들 언플하고 싸우는 거 좋아한다.

      개, 돼지들은 냅두고 깨어있는 사람들은

      열심히 수행하라.


      사람들이 종교계의 미투도 기다린다.


      조민기·오태석까지..문화계 삼킨 '미투'


      고은 시인과 이윤택 연극 연출가에 이어 배우 조민기와 오태석 연극 연출가까지 ‘미투(me too)’ 열풍이 문화계 전체를 집어삼키고 있다.






      http://v.entertain.media.daum.net/v/20180220142241085?f=m신고 | 삭제

      • 최이사장의 성폭력은 2018-02-22 14:29:17

        미투 보다 먼저 단독보도(2016.12)가 된 상황인데도
        꼭두각시 재가연대는 엉뚱한 피켓을 들고 있고 선학원에 취재를 가지 않고 있다.
        이 사실은 무엇을 시사하는 것일까?
        선학원 내에서는 지금도 성폭력은 계속되고 있을텐데 안타까운 상황이다.

        직장내 성폭력으로 인한
        불교망신과 나라망신은 선학원에서부터 시작되어 그 파장이 점점 가속화 되고 있다.

        이 사실은 무엇을 시사하고 있는 것일까?신고 | 삭제

        • 문화계 삼킨 '미투' 2018-02-22 14:17:46

          사람들이 종교계의 미투도 기다린다.


          조민기·오태석까지..문화계 삼킨 '미투'


          고은 시인과 이윤택 연극 연출가에 이어 배우 조민기와 오태석 연극 연출가까지 ‘미투(me too)’ 열풍이 문화계 전체를 집어삼키고 있다.






          http://v.entertain.media.daum.net/v/20180220142241085?f=m신고 | 삭제

          • 여성들의 #미투 운동 2018-02-22 13:56:51

            '미투(Me too) 운동' 정치·문화계에 이어 대학가로 확산

            미투 문화 확산에 따른 폭로전이 법조를 시작으로정치, 문화계, 대학가 등 사회 전반에서 나와 그동안 사회적 약자였던 여성의 목소리에 귀기울여지고 있다.






            http://v.media.daum.net/v/20180220144404235신고 | 삭제

            9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2
            set_hot_S1N1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