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승가위상 추락 빌미 금권선거 더 이상 안된다

기사승인 2017.07.03  10:53:35

공유
default_news_ad1

조계종 35대 총무원장 선거가 100일 앞으로 다가왔다. 후보등록은 9월18일부터 20일까지 이고, 선거는 10월12일이다. 주목해야 할 건 후보등록이 끝난 일주일 뒤인 9월27일부터 10월1일까지 전국 24개 교구본사에서 구성되는 선거인단이다. 교구종회를 통해 구성되는 선거인단은 각 교구본사 10명씩 240명.

총 321명 선거인단 중 74.8%에 해당하는 교구별 선거인단은 총무원장 당락에 결정적 역할을 담당한다. 현행법상 이 선거인단 선출에 막대한 힘을 발휘하는 당사자는 교구본사 주지다.

따라서 교구본사 주지의 표심을 얻지 못한 후보가 총무원장에 당선되는 건 불가능에 가깝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물론 선거인단 스스로 교구본사 주지의 의중과는 상관없이 종단 미래를 위한 소신 있는 선택을 하면 그만이지만 전례에 비춰볼 때 이를 기대하는 건 아직 무리다. 총무원장 후보 그 누구든 교구본사를 향해 나름의 ‘정치력’을 펴는 것도 이 때문이다. ‘선거제도가 부처님 법에 맞는가?’ 라는 원론적 물음은 차치하고, 민주화 시대 흐름에 따른 선거법을 도입한 이상 표심공략은 후보에 있어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관건은 방법론이다.

조계종이 청정하지 못하다는 비판의 화살을 묵묵히 맞아야 하는 때가 있다. 도박, 사기, 횡령 등의 범죄행위가 승가 내에서 발생해 그 사실이 사회 매스컴에 오를 때다. 그리고 총무원장 선거가 치러지는 기간 동안에 일어나는 금권선거 파문이다. 승가에서 돈으로 표를 살 수 있다는 건, 돈으로 종권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을 방증하는 한편, 표를 팔아 돈을 구하려는 세력이 있다는 것을 확인시키는 것의 다름 아니다.

이는 결국 총무원장 선거가 종단권력 쟁취를 통해 세속적 이익 배분을 위한 제도로 인식하게 하는 빌미를 제공한다.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하면 검증되지 않은 유언비어, 흑색선전, 즉 가짜뉴스가 판을 치기도 하는데 이런 상황에 이르면 승가위상은 급속도로 추락하고 만다. ‘무소유·청정’을 내세운 승가 정체성에 심대한 타격이 가해지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총무원장 후보스님들이 이 점을 명심해 각별히 조심하면 될 일이지만 상황은 그리 녹록치 않다.

따라서 호법부와 호계원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본다. 세속적 수사권이 없어 물증확보 등이 어려워 한계가 있지만 그렇다 해도 최선의 노력을 통해 감시적발에 나서야만 한다. 가능하면 중앙신도회나 교구본사 신도회를 중심으로 한 선거감시단 출범도 고려해 볼만하다고 본다. 


[1398호 / 2017년 7월 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법보신문 webmaster@beopbo.com

<저작권자 © 법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